뮤지컬 ‘그날들’, 오는 8월 재공연 확정..유준상-지창욱 뭉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날들

고(故) 김광석이 부른 노래와 청와대 경호관이라는 미스터리하고 신선한 소재로 대중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은 창작뮤지컬 ‘그날들’이 오는 8월 27일부터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재공연된다.

‘그날들’은 제7회 더 뮤지컬 어워즈 ‘올해의 창작 뮤지컬상’, ‘극본상’, ‘남우 신인상’, 제19회 한국 뮤지컬 대상 ‘베스트 창작 뮤지컬상’, ‘연출상’, ‘안무상’, 제7회 차범석희곡상 ‘뮤지컬 극본상’, 제2회 서울 뮤지컬 페스티벌 ‘흥행상’ 등 각종 뮤지컬시상식을 휩쓸며 창작뮤지컬로서 이례적인 기록을 세웠다. 지난 2014년까지 객석 점유율 97%돌파, 누적관객수 28만 명의 관객을 동원,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입증 받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이다.

오는 8월 만나게 될 ‘그날들’에는 의리로 뭉친 반가운 얼굴들이 출연을 일찌감치 확정 지었다. 냉정하고 철두철미한 원칙주의자 정학 역에는 뛰어난 무대 장악력과 극의 중심을 잡아주는 대들보 같은 배우 유준상이 다시 한번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여유와 위트를 가진 자유로운 영혼 무영 역에는 드라마 ‘기황후’와 ‘힐러’로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한 배우 지창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들은 ‘그날들’ 초연공연부터 호흡을 맞추며 다진 의리로 재공연 일정에 맞춰 일찌감치 스케줄을 조절하는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또 작, 연출 장유정, 편곡, 음악감독 장소영, 안무감독 신선호까지 최고의 크리에이티브팀과 더불어 더욱 깊어지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6년을 김광석이 불렀던 노래들로 다시 한번 가슴 깊이 파고드는 진한 감동으로 물들일 ‘그날들’은 오는 8월 27일부터 11월 6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