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두 아이가 똑 같이 말 잘 듣고, 둘 다 동시에 공부 잘 하고, 둘이 함께 예쁘다는 소리를 들을 수는 없더군요. 어떨 때는 큰 애를 키우는 게 더 수월하고, 어떨 때는 작은 애 때문에 남들에게 부럽다는 소릴 듣지만 어떤 날은 큰 애 문제로 밤잠을 못 이루는가 하면 어떤 날은 작은 애로 인해 누군가에게 사과해야 하는 일이 생깁니다. 어제는 자랑스럽기 그지없던 아이가 오늘은 내 자존심에 흠집을 내는 경우가 생기는 거예요. 이런 게 바로 가족의 역사이지 싶어요. 재미있는 건 국내 최초의 리얼 버라이어티 MBC 에도 바로 이런 생생한 히스토리들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멤버들의 캐릭터가 각기 생명력이 있기 때문일 텐데요.

멤버로 그간 마음고생이 많았지요
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지금은 미존개오(미친 존재감 개화동 오렌지족)라는 별칭이 생길 정도로 펄펄 나는 정형돈 씨가 에서의 진상 남편 이미지 때문에 덩달아 에서까지 미움 받던 시절도 있었던 거, 기억나시죠? 그리고 몇 년 전 추석 특집이었나요? ‘형돈아 놀자’ 편에서 더러움의 극치인 형돈 씨 집이 적나라하게 공개되면서 한 순간 비호감으로 전락하기도 했죠. 프로그램으로서는 분명 대박이었는데 정작 집을 공개한 멤버로서는 쪽박이었던 거예요. 그날 공교롭게도 존재감이 미미하던 정준하 씨는 바리바리 음식을 싸가지고 오는 자상함을 보이는 바람에 훈남으로 등극 했으니 세상사 정녕 한 치 앞을 알 수가 없는 일이지 뭐겠어요. 어쨌거나 웃기는 거 빼고는 다 잘한다던 편집의 아이콘 형돈 씨가 뮤지션 정재형 씨와 함께 만들어내는 최근의 웃음들을 보고 있자니 감개가 다 무량합니다. 그 두 사람의 괴이하면서도 유쾌한 어우러짐은 2011년 최고의 커플상 수상에도 손색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요.

명실상부한 1인자 유반장이야 늘 한결 같은 페이스였다고 할 수 있겠지만 나머지 멤버들은 사생활 때문이든 또 다른 이유이든 이처럼 확실한 기복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중 2009년 ‘김연아 특집’부터 투입된 길 씨만큼은 예외로 출발 당시부터 지금까지 시종일관 비호감을 유지해왔죠. 사실 초반에는 시청자에게까지 왕따를 당하는 느낌이었잖아요. 어쩌면 시청자들이 길 씨를 새 멤버로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안 된 시점에 제작진이 무작정 길 씨를 불쑥 들이밀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무나 애정을 둔 프로그램이다 보니 감정이 일개 방송에 머무는 게 아니라 마치 내 가족의 일 같아 진 거겠죠. ‘가족이 들고 나는 일을 감히 내 허락도 없이?’ 뭐 이런 기분이었지 싶어요. 결정은 제작진이 한 건데 애꿎게 길 씨만 미움을 사고 만 겁니다. 게다가 마침 국민 요정 김연아 선수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던 시절이라 방송 중의 몇몇 실수로 더 미운털이 박혔던 것 같고요.

길 씨의 숨겨놨던 모습에 깜짝 놀랐습니다
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그런데 이게 웬 일입니까.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의 길 씨는 마치 환골탈태라도 한 양 멋지시더군요. 길과 한 팀이 된 바다 씨가 작업실로 찾아와 어머니에 대한 추억을 나누는 순간부터 마치 딴 사람처럼 다가오더니만 스튜디오에서 곡 작업을 할 때엔 깜짝 놀랄 정도로 빛이 나더라고요. 그 진중한 몰입을 목격하고 나니 지금껏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못난이 연기를 펼쳤던 건가 하는 의심이 들 지경이었어요. 하기야 예전에 MBC 에 출연했던 양희은 씨도 그 음악성이 있는 리쌍의 길 씨가 에서는 구박덩이 처지라는 사실을 의아해 하셨죠, 참. ‘바닷길’이 들려준 ‘나만 부를 수 있는 노래’는 아름다운 감동으로 다가왔을 뿐 아니라 즐길 수 있는 음악이어서, 마음 턱 놓고 들을 수 있는 노래여서 좋았어요. 그리고 길 씨의 진정한 매력을 알게 되었다는 게 무엇보다 큰 수확이었습니다. 안에서의 길 씨 캐릭터도 드디어 슬슬 움직이기 시작하네요. 그런데 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왜 그 진한 매력을 그 동안 숨기고 있었던 거예요?

길 씨, 도대체 언제부터 그렇게 멋졌던 겁니까

글. 정석희 (칼럼니스트)
편집. 이지혜 s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