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모차르트를 떠나 보내야 한다니 가슴이 먹먹하다”

그룹 JYJ의 김준수가 뮤지컬 의 앵콜 무대를 마치며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김준수는 지난 7월 3일을 뮤지컬 의 앵콜 공연을 끝으로, 약 보름간의 공연을 모두 마쳤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김준수는 “초연 때도 그랬지만, 모차르트의 일생과 함께여서 행복했다. 그에게 쏟아진 세상의 기대와 부담, 그리고 화려한 생활 속에 가려진 고독과 외로움을 노래하고 연기하면서 300년 전을 살았던 그가 친구 같았고 나에겐 특별한 의미였다.”라고 밝히며, 덧붙여 “다시 모차르트를 떠나보내야 한다니 가슴이 먹먹하다”고 모차르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모차르트로 120%의 연기를 펼칠 수 있도록 공감해 주시고 뜨겁게 호응해 주신 모든 관객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는 천재음악가 모차르트의 삶을 록과 재즈 등 다양한 음악으로 재해석한 뮤지컬이다. 김준수는 의 2010년 초연 당시 티켓이 판매되고 3분 만에 전석을 매진시켰으며, 뮤지컬 어워즈와 한국 뮤지컬 대상의 신인상을 받은 바 있다.

사진제공. EMK 뮤지컬컴퍼니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