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가화만사성’, 깔끔 연출+구멍 없는 연기력 ‘몰입도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화만사성

첫 오픈한 ‘가화만사성’이 대박 기운을 솔솔 풍기며 포문을 힘차게 열었다. 베일을 벗은 ‘가화만사성’은 웃음과 가족의 의미, 거기에 강력한 캐릭터 몰입도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며 생기 넘치는 주말 드라마의 묘미를 선사했다.
시청률도 1위로 보답했다. 시청률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가화만사성’ 1회는 전국 기준 14.4%, 수도권 기준 14.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첫 회부터 동시간대 주말드라마 중 시청률 1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27일 오후 8시 45분에 첫 방송된 MBC 새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 연출 이동윤 강인)은 자수성가한 중식당 가화만사성의 봉삼봉(김영철)과 가족의 크고 작은 사건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깨닫고 가화만사성을 이루는 가슴 따뜻한 가족 드라마다.

첫 방송에서는 봉삼봉 가족이 중식당 가화만사성을 오픈하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그 과정에서 등장인물들의 개성 뚜렷한 캐릭터들이 빠르게 소개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봉삼봉은 아내 배숙녀(원미경)에게 절대 군주처럼 구는 남편이었지만, 동생 봉삼식(윤다훈), 봉삼숙(지수원)은 끔찍하게 챙기며 짠함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그런 남편 옆에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도 개업식 날 포복절도할 화장을 하고 나타나는 등 나름의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배숙녀의 모습도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또 유쾌한 내용 속에 다양한 고민들이 세대별로 등장해 공감대를 높였다. 봉해령(김소연)은 HS그룹의 본부장으로 일하는 엘리트 남편 유현기(이필모)와 사회 저명인사인 시어머니 장경옥(서이숙)과 살면서, 남들 눈에는 성공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하는 아픔이 있었다. 아이가 죽고, 차가워진 남편한테 설움 당하고, 시어머니한테 구박받으며 속을 숨기고 사는 해령이 단란했던 과거 영상을 보며 눈물짓는 장면은 시청자들을 가슴 찡하게 만들며 ‘가화만사성’의 풍성한 매력을 느끼게 했다. 봉삼봉의 며느리 한미순(김지호)은 철없는 연하 남편 봉만호(장인섭)를 데리고 살면서도 내색하지 않고 남편을 보호하는 꿋꿋한 모습을 선사해 시한 폭탄 같은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주세리(윤진이)가 갓난아이와 나타나 봉만호의 아이라고 얘기하면서 2회에서는 또 어떤 다채로운 일들이 벌어질까,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가화만사성’은 코믹과 슬픔, 드라마와 로맨스를 균형 있게 비벼놓아 MSG없이도 빠져들게 만드는 은 드라마의 마력을 선사했다. 촘촘한 대본과 깔끔하고 품위 있는 연출은 물론, 배우들의 구멍 없는 탄탄한 연기력은 또다시 믿고 보는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카리스마 넘치는 김영철이 아내한테는 가부장적이지만, 동생들은 끔찍하게 생각하는 전혀 다른 모습이나, 윤다훈과 지수원의 철 없는 듯한 모습 등은 진지함 속에 코믹한 웃음을 선사하며 다양한 메뉴의 중식당을 보는 듯 보는 재미를 더 했다.

특히 14년 만에 돌아온 원미경의 존재감이 빛났다. 전혀 녹슬지 않은 연기력으로 남편한테 구박받으면서도 은근 소심한 복수도 하는 귀여운 배숙녀 역할을 제 옷 입은 양 소화해냈다. 그 동안 어떻게 참았나 싶을 정도로 억울해 하는 표정, 놀라는 표정, 입을 삐죽 내미는 표정 등 세세한 감정의 변화를 맛깔나게 소화하며 ‘주말 드라마의 여왕’ 원미경의 귀환을 화려하게 알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가화만사성’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