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김혜수, 과거 트라우마에도 불구 “그 놈 잡아야 악몽 끝낼 수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시그널

‘시그널’ 김혜수가 연쇄 살인마 이상엽 집을 찾았다.

26일 방송된 tvN ‘시그널’에서는 연쇄 살인마 김진우(이상엽)을 잡기위해 차수현(김혜수)이 그의 집을 찾았다.

이날 혼자서 김진우 집을 찾은 차수현의 과거 그에게 납치 당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트라우마에 힘겨워 했다. 그 때 박해영(이제훈)이 들이닥치고, 차수현은 깜짝 놀라 패닉했다.

박해영은 차수현을 진정시키고 “형사님은 차에서 좀 쉬세요. 지원 요청했으니 형사들이 올거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차수현은 “아니. 그놈 잡아야지. 그 놈 잡아야 이 악몽 끝낼 수 있어”라고 말하며 계속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시그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