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인주 여고생 사건 시작…이제훈X조진웅 연결고리 밝혀질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시그널 11회

‘시그널’ 조진웅의 사건일지 가장 마지막에 적혀 있었던 ‘인주 여고생 사건’이 펼쳐진다.

26일 방송되는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감독 김원석) 11회에서는 박해영(이제훈)의 친형과도 연관이 있었던 것으로 암시되어왔던 ‘인주 여고생 사건’이 시작된다. 절정의 후반부로 치닫게 되는 것. 이 사건을 통해 해영과 이재한(조진웅)이 어떤 상관관계를 갖게 될 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7회에 깜짝 등장해 강렬한 존재감을 알렸던 손현주 역시 11회에서 다시 등장한다. 그가 연기하는 국회의원 장영철을 둘러싼 어두운 내막이 베일을 벗게 될 지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장영철과 수사국장 김범주(장현성)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 왜 치수(정해균)는 재한을 죽이게 된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것.

공개된 11회 예고편에서는 범주가 영철에게 충성을 맹세하는 장면과 치수와 재한이 인주에서 첫 대면하게 되는 장면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해영은 무전을 통해 재한에게 “이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알려달라”고 부탁하는 내레이션이 깔리고 있어 재한이 맡게 될 마지막 수사인‘인주 여고생 사건’이 어떻게 펼쳐지게 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주 방송된 ‘시그널’에서는 ‘홍원동 사건’의 피해자였지만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적극적으로 수사를 펼쳐 결국 범인 김진우(이상엽)의 거주지를 찾아간 수현(김혜수)의 모습이 펼쳐졌다.

진우로부터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수현이 진우를 어떻게 마주하게 되는지, 해영과 재한 사이에 재개된 무전은 이번 사건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지, 사건에 숨겨진 범행 동기는 무엇이었을 지 또한 밝혀질 전망이다.

‘시그널’ 11회는 26일(오늘)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