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정재형 “유희열은 나부랭이, 김동률은 조무래기, 나는 신”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정재형 “유희열은 나부랭이, 김동률은 조무래기, 나는 신”
정재형: “유희열은 나부랭이, 김동률은 조무래기, 나는 신”
– 2일 방송된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정재형이 한 말. ‘순정마초’를 녹음하고 노래를 다듬는 과정에서 정형돈은 자신의 노래가 좀 문제가 있지 않냐고 엔지니어에게 물었다. 그러자 정재형이 “우리 사무실이 좀 그래. 나만 빼고”라면서 유희열, 김동률은 각각 나부랭이와 조무래기, 자신은 음악의 신이라고 농담했다.

[타임라인] 정재형 “유희열은 나부랭이, 김동률은 조무래기, 나는 신”
유재석: “아저씨 크로마키에요?”
– 2일 방송된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유재석이 한 말. 유재석은 상하의 모두 파란색 정장을 입은 박명수를 크로마키라고 표현했다. 크로마키는 블루 스크린 앞에서 촬영을 하고 파란색 부분에 다른 영상을 합성할 때 쓰는 영상기법이다. 박명수의 파란색 의상이 블루 스크린이 돼 얼굴만 공중에 떠있는 모습이 합성됐다.

[타임라인] 정재형 “유희열은 나부랭이, 김동률은 조무래기, 나는 신”
정형돈: “빨리 달라고 컵! 2000원짜리 도금돼 있는거”
– 2일 방송된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정형돈이 한 말. 정형돈은 유재석 이적 팀을 선두로 줄줄이 공동 대상으로 호명되자 혹시 자신들만 대상을 수상하지 못할 것 같다며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정형돈 정재형 팀만 끝까지 호명되지 않는 듯했으나, 마지막에 정형돈과 정재형까지 대상 트로피를 받으며 모든 팀이 공동대상을 수상했다.

[타임라인] 정재형 “유희열은 나부랭이, 김동률은 조무래기, 나는 신”
박명수:“지디하고 박봄 씨 닮은 분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 2일 방송된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박명수가 한 말. 박명수는 함께 노래를 한 빅뱅의 지드래곤과 2NE1 박봄이 바빠서 앞으로 함께 무대에 오를 시간이 없지 않겠느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노래가 알려지게 되면 사장되기 아깝다. 지드래곤과 박봄과 닮은 분은 거성닷컴으로 연락해달라”로 대답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