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최강희, 정진영와 여행 떠나기로 결심 “나에게 계획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화려한 유혹

‘화려한 유혹’ 최강희가 정진영과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23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김상협 김희원)에서는 진형우(주상욱)이 강석현(정진영)과 신은수(최강희)가 함꼐 여행을 떠난다는 사실에 화를 냈다.

이날 신은수는 진형우에게 전화를 걸어 강석현과 같이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진형우는 “안돼. 그 노인하고 여행을 왜가?”라고 말하며 반대했다.

하지만 신은수는 “분위기를 바꿀 필요가 있어. 비자금도 드리고, 원본 문서도 어디있는지 알아내야지. 나한테 계획이 있어”라고 말했다. 이에 진형우는 “내가 싫다고. 절대가지마”라고 화를 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MBC ‘화려한 유혹’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