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주상욱, 최강희와 애절한 포옹 “많이 보고싶었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주상욱

‘화려한 유혹’ 주상욱과 최강희가 애틋한 포옹을 나눴다.

23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김상협 김희원)에서는 진형우(주상욱)과 신은수(최강희)가 만나 애틋한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진형우는 신은수를 끌어 안으며 “많이 보고싶었어, 강석현이 나 때문에 너에게 함부로 하지는 않아?”라고 물었다. 이에 신은수는 “그렇지 않아. 나는 괜찮아 넌 어때?”라고 말했다.

진형우는 “너 거기 보내고 하루하루 피가 말라”라고 말하며 애틋한 심정을 나타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MBC ‘화려한 유혹’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