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입소문 통했다…‘호평 속, 상영관 확대’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동주

역주행 흥행돌풍을 기록하고 있는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제작: ㈜루스이소니도스)가 관객들의 호평에 힘입어 개봉 2주차 스크린 확대 상영에 돌입했다.

개봉일인 지난 17일 ‘데드풀’(914개 관, 5,073회 상영), ‘검사외전’(741개 관, 3,171회 상영) 등 쟁쟁한 대작들의 절반 수준인 374개 상영관으로 개봉한 ‘동주’는 1,084회라는 적은 상영 횟수 속에서도 높은 좌점율을 기록했다.

쏟아지는 호평 세례에 힙입어 ‘동주’는 22일 상영 회차가 1,435회(영진위 기준)로 약 32% 상승했으며, 개봉 2주차에 접어드는 이번 주에는 상영관 및 회차가 더욱 더 확대 될 전망이다. 이어 대구/부산으로 2주차 무대인사를 확정지으며 흥행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영화 ‘동주’는 전국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메가박스(주)플러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