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민현, ‘여왕의 기사’ M/V서 ‘알레르기’ 투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뉴이스트 민현

남성 아이돌그룹 뉴이스트 민현이 신곡 ‘여왕의 기사’의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고충를 털어놨다.

민현은 최근 내놓은 ‘여왕의 기사’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떠올리며 “눈이 많이 내리고 안개가 낀 신이 가장 중요한 장면이었다”며 “눈을 이용하면 긴 촬영시간에 계속 녹아서 눈 대신에 소금을 사용했는데 염분 알레르기가 있어서 피부에 알레르기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백호는 “평소 민현은 연습을 하다가도 땀을 흘리면 자기 땀에 빨갛게 피부에 알레르기가 생긴다”며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고생을 했다”고 말을 보탰다.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민현은 여왕을 찾기 위해 바닥을 기는 장면이나 연기와 눈을 맞으며 연기를 하며 고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민현은 알레르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바닥을 기면서 열심히 연기를 했다. 개인신이 있었는데 두드러기가 목과 얼굴에 올라와서 왼쪽 얼굴만 촬영을 했다”고 설명했다.

민현은 또 “알레르기가 목과 얼굴에 생겨서 뮤직비디오에서는 왼쪽 얼굴만 보실 수 있다”며 “최대한 염분알레르기가 있음에도 화면에는 보이지 않도록 노력하면서 계속 촬영을 이어나갔다”고 덧붙였다.

뉴이스트는 네 번째 미니음반 ‘큐 이즈(Q is)’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여왕의 기사’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