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심경 공개 “당당한 내가 되기 위해 일어나려 해”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유승준

유승준이 SNS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유승준은 22일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팬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과 함께 현재 심경을 밝혔다.

유승준은 “내가 흘린 눈물은 비겁한 눈물이 아니었고 무릎을 꿇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했어. 비록 힘들지만 나를 다시 찾기 위해 누구보다 당당한 내가 되기 위해 이제 다시 일어나려고 해”라며 “힘이 되어주어서 너무 고마워. 19년간 변함없이 너무 가볍지도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도 않게 우리 그렇게 다시 만날 수 있기를. Westside”라고 글을 게재했다.

유승준은 글과 함께 한국 팬들과의 만남을 담은 사진을 함께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군 입대를 앞둔 상황에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지난 2002년 병역 기피 의혹으로 국내 입국 금지 처분을 받은 유승준은 최근 한국 입국을 위해 소송을 제기하는 등 국내 입국을 시도 중이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유승준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