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로바, 갑질 횡포 논란…누리꾼 ‘불매운동’ 확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에코로바

아웃도어 브랜드 에코로바가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시사매거진 2580’에서는 에코로바의 불공정거래 의혹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한 의류 제조업체 조모 대표는 2014년 에코로바와 계약을 맺었으나 무리한 납기 시한을 지키지 못해 위약금을 물었다.

조 대표는 에코로바 측에 납품을 마치고 20억여원의 잔금 결제를 기다렸으나 에코로바 측은 지퍼 불량을 이유로 들며 옷 4,800여벌을 반품시켰다.

이는 불량품이라고 재고를 넘긴 다음 가격표를 바꾸는 행위로 사실상 똑같은 제품을 이름만 바꾼 채 판 것이라고 조 대표는 주장했다.

이에 에코로바 측은 “대량 반품은 실제 고객 불만이 많았기 떄문이고 반품 수용 역시 조 대표가 합의한 것”이라며 5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러한 에코로바의 갑질 횡포에 누리꾼들은 해당 브랜드 불매운동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시사매거진 2580’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