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회 부천영화제, 19시간 만에 46회차 매진

15회 부천영화제, 19시간 만에 46회차 매진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PiFan)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1일 PiFan 사무국에 따르면 6월 30일 오후 2시부터 일반상영작 예매 오픈을 시작한 이번 영화제는 1일 오전 9시까지 총 46회차 상영이 매진됐다.

매진작 중에는 올해 PiFan을 통해 선보이는 일본만화 원작 영화들이 강세를 보였다. 특히 예매 시작 후 , , 가 1~2분 내로 매진됐으며, , 등이 뒤를 이었다.

박진형 프로그래머는 “PiFan은 판타스틱 장르 영화의 외연을 확장시키고 보다 많은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장이 되고자 노력해 왔는데 특히 올해는 만화 원작의 작품들 외에도 다양한 장르 영화들이 대중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빠른 속도로 매진이 진행되는 양상을 보인 점이 특징”이라고 평했다.

, , , , , , , , 등의 공포에서 스릴러, 판타지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매진을 기록했다.

이중 는 범죄 메디컬 드라마 에 출연 중인 류덕환의 이미지 변신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읽는 초인적인 능력을 지닌 한 여고생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한 이야기를 그린다. 정석원, 전세홍이 주연으로 출연한 은 실종된 동생을 찾던 남자가 복수를 통해 짐승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묘사했다.

15회 PiFan은 7월 14일부터 24일까지 11일간 경기도 부천시에서 열린다.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