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인더트랩’, 오늘(22일) 김고은 역대급 수난 예고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치즈인더트램 홍설

김고은이 역대급 수난을 겪는다.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극본 김남희, 고선희, 전영신, 연출 이윤정)의 홍설(김고은)이 코피를 흘려 코에 휴지를 꼽고 있거나 벽에 기댄 채 정신까지 잃은 듯한 일촉즉발의 상황이 포착된 것.

이는 13회의 한 장면으로 설에게 갖가지 위기 상황이 닥친다고 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금까지 설은 자신을 따라하는 손민수(윤지원) 때문에 피곤한 일들을 연이어 겪거나 오영곤(지윤호 분)에게 스토킹을 당하는 등 다양한 일들에 휘말렸던 상황. 때문에 그녀에게 또 어떤 사건들이 벌어진 건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불어 오늘 방송에선 연이대 짜증유발 멤버 중 한 명인 김상철(문지윤)이 새로운 진상 스토리를 펼친다고. 특히 상철선배를 둘러싼 새로운 에피소드에는 홍설은 물론, 유정(박해진)까지 얽히고설킬 예정이어서 더욱 구미를 자극하고 있다.

‘치인트’의 한 관계자는 “오늘 방송에선 극 중 인물들 간의 관계가 더욱 촘촘하게 그려짐은 물론 연이대 안에서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다양한 인물들과 사건의 관련성에 집중한다면 드라마를 더욱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본방사수의 유혹을 더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끊임없이 갈등을 빚어왔던 정설커플(유정+홍설)이 진심을 나누고 더욱 단단해져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했다. 이처럼 서로에 대해 더 알아가고 있는 두 사람의 애정전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홍설도 피할 수 없었던 사건들의 전말은 22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로맨스릴러 ‘치즈인더트랩’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