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범 다큐 <나는 록의 전설이다> 방송

임재범 다큐 <나는 록의 전설이다> 방송
가수 임재범이 TV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임재범은 8일 오후 방송되는 < MBC스페셜-나는 록의 전설이다 >에 출연해 음악과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1980년대 헤비메탈 그룹 시나위의 1대 보컬리스트로 출발해 외인부대, 아시아나 등의 그룹을 거친 그는 1991면 솔로로 데뷔해 ‘이 밤이 지나면’을 크게 히트시켰다. 대표곡으로는 ‘고해’, ‘너를 위해’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MBC ‘나는 가수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노래 실력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임재범은 지난달 30일 진행된 < MBC스페셜 >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뼛속부터 로커”라는 말로 운을 뗀 뒤 시나위, 부활, 백두산 등 전설적인 록그룹들이 활약하던 1980년대 시절의 기억들을 소상하게 풀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학창시절 경험했던 깊은 방황, 김태원, 김도균과 더불어 3대 기타리스트로 꼽히는 그룹 시나위의 신대철과 운명적인 만남, 로커의 길을 접은 후 감당해야 했던 정신적 고뇌 그리고 지독한 가난과 싸워야했던 고통의 시간 등에 대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