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최고 시청률 10% 돌파 ‘파죽지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시그널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시그널’ 10화는 평균 시청률 9.7%, 최고 시청률 10.9%를 기록해 평균 시청률 최고 수치를 경신했다. 10대에서 50대에 이르는 전 연령 남녀 시청층에서 케이블과 종편 채널을 통틀어 전 채널 10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2049 연령에서도 평균 시청률 7.2%, 최고 시청률 8%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지난 10화 방송에서는 수현(김혜수)이 과거 피해를 입었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홍원동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적극 수사를 펼친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홍원동 사건 피해자들의 신원이 하나둘씩 밝혀지는 가운데 장기미제 전담팀이 활발히 수사를 이어나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범주(장현성)는 홍원동 사건이 난제임을 파악하고 장기미제 전담팀을 궁지에 몰아넣을 심산으로 사건을 의뢰했다. 범주의 꼼수를 알아차린 치수(정해균)는 분통을 터뜨리며, 무심히 장기미제 전담팀을 지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현은 이번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법최면 수사를 자청, 지우고 싶었던 기억을 상기시키면서까지 사건을 정면 돌파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 감동을 전했다. 해영(이제훈)은 정신적 외상에 힘들어 할 수현을 걱정하며 말렸지만 자신이 제때 사건을 해결하지 못해 피해자들이 늘어났던 것을 오히려 자책하며 힘겹게 최면 수사에 응했던 것. 최면 수사로도 찾아내기 힘들었던 과거의 기억을 사건 현장에 찾아가서야 떠올릴 수 있었다. 자신이 범인의 집 근처에서 목졸라 살해당할 뻔했음을, 재한(조진웅)이 자신을 찾아 나섰기 때문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음을 기억해내고 마침내 홍원동 사건의 진범인 진우(이상엽)의 집까지 찾아가는 장면을 선보이며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무전기를 되찾은 해영은 재한과의 교신을 이어가며 공조 수사를 다시 시작했다. 재한의 시점에서는 2년 만에 재개된 무전이었다. 이 과정에서 해영과 재한은 서로가 수현과 함께 일하고 있는 사이임을 알게 됐다. 재한은 기동차량도 운전 못하던 ‘쩜오’가 어엿한 팀장이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기가 차 했지만 홍원동 사건으로 힘겨워 하고 있을 수현을 직접 위로해줬으면 좋겠다는 해영의 말에 수현을 찾아가 격려하면서 수현은 다시 힘을 얻게 됐다.

tvN 10주년 특별기획 ‘시그널’은 과거로부터 걸려온 간절한 신호로 연결된 과거와 현재의 형사들이 오래된 미제 사건을 파헤친다는 내용. 매주 금토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