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김혜수, 97년 도주 당시 ‘가로등 불빛 방향’ 바뀐 것 떠올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시그널

김혜수가 97년 납치 당시 중요한 기억을 떠올렸다.

20일 방송된 tvN ‘시그널’ 10회에서는 박해영(이제훈)이 홍원동 연쇄 살인사건의 마지막 실종자 신원을 알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해영은 마지막 실종자가 전구회사에 다니던 유승연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유승연의 물건 중에서 가계부를 발견한 해영은 그가 편의점을 주로 이용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해영은 이 사실을 바로 차수현(김혜수)에게 전달했다.

수현은 해영에게 가려던 그 순간 “가로등 불빛이 내 왼쪽”이라며 도주 당시 가로등의 불빛이 어느 기점부터 반대가 됐다는 것을 깨달았다. 수현은 곧장 해영에게 가지 않고 범인의 집을 찾아 나섰고, 자신이 부딪혔던 전봇대를 발견했다.

‘시그널’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