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조진웅, 김혜수 위로 “누군가는 범인 잡아야 하잖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시그널

조진웅이 김혜수를 위로했다.

20일 방송된 tvN ‘시그널’ 10회에서는 1997년, 홍원동 사건의 범인에게서 가까스로 도망친 차수현(김혜수)가 트라우마에 시달려 3일 동안 무단결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제한(조진웅)은 박해영(이제훈)과의 무전을 떠올리고, 차수현의 집을 찾았다. 그런데 차수현은 “선배님 말씀이 맞다. 저 경찰 안 어울린다. 봉지 바스락거리는 소리만 들어도 무서워서 심장이 터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제한은 차수현에게 곶감 상자를 건네며 “니가 잡은 오토바이 퍽치기 그 사건 피해자가 고맙다고 전했더라”라며 “나도 범인 무서워. 나도 수사하면서 별의 별 사람 다 만나봤다. 그런데 어떻게 하냐. 누군가는 잡아야 하잖아”라고 위로했다.

‘시그널’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