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홍원동 사건 진범 이상엽, 아동학대 피해자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시그널

이상엽은 아동학대의 피해자였다.

20일 방송된 tvN ‘시그널’ 10회에서는 새로운 피해자를 물색하던 홍원동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 진우(이상엽)가 어릴 적 기억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우는 한 여성의 뒤를 밟다가 그로부터 떨어진 귤을 선물 받았다. 하지만 땅에 떨어진 귤을 받은 진우는 아연실색 하더니 귤을 다시 땅바닥에 던지고 집을 향해 달려갔다.

집에 들어간 진우는 어릴 적 자신의 환영을 봤다. 어린 시절 진우는 어머니로부터 학대를 받았다. 진우의 엄마는 추위를 떠는 그를 가방에 넣는가 하면, 억지로 입에 밥을 밀어 넣는 행동을 했다. 또한 진우가 마음을 쏟은 강아지를 죽인 뒤 검은 비닐 봉지에 담아 집 앞에 버려 그를 충격에 빠트렸다.

어릴 적 학대를 당한 기억을 떠올린 진우는 약을 먹으며 안정을 취하려 했지만 계속해서 들리는 어머니의 목소리에 괴로워했다.

‘시그널’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