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김세정, 영광의 1위 자리 오르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프로듀스 101 김세정

‘프로듀스 101’ 영예의 1위는 김세정에게 돌아갔다.

1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에서는 1등부터 61등 까지만 생존할 수 있는 첫 번째 순위 발표식이 공개됐다.

이날 젤리피쉬 김세정은 국민 투표를 통해 영광의 1위에 등극했다.

앞서 전소미가 2위를 기록할 때부터 김세정은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1위 자리에 김세정의 이름이 불리자 모든 연습생들이 축하의 환호를 보냈다. 특히 같은 젤리피쉬 연습생들은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세정은 눈물을 흘리며 “엄마, 아빠, 오빠. 셋이서 바닥부터 힘들게 살아왔는데 앞으로 꽃길만 걷게 할게요”라며 “힘드신 분들이 많은데 나를 보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2등을 한 전소미에게는 “소미와 친합니다. 언제든 이 자리를 내어줄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의 선택에 맡기겠습니다”라고 말하며 밝은 에너지를 뿜었다.

1위가 된 김세정은 앞으로 모든 미션에서 센터를 담당하게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프로듀스 101’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