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김혜수, 과거 홍원동 사건 떠올리며 ‘고통’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그널 6

‘시그널’ 김혜수가 과거 사건을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19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9회에서는 트라우마를 겪는 차수현(김혜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 세월 이재한(조진웅)의 시신을 찾던 차수현은 이날도 백골 사체 발견에 단숨에 부검실로 달려왔다. 그러나 기다렸던 이재한의 시신은 아니었다.

이어 부검의는 차수현에게 사체가 발견됐던 현장의 사진을 보여주며 “과거 사건과 비슷해요”라며 1997년 홍원동 사건을 언급했다.

이에 차수현은 급격히 당황하며 안색이 안 좋아졌다. 차수현은 문득 문득 떠오르는 홍원동 사건에 괴로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시그널’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