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쟝센단편영화제 폐막.. 이정진 감독의 <고스트> 등 경쟁부문 최우수 작품상 수상

미쟝센단편영화제 폐막.. 이정진 감독의 <고스트> 등 경쟁부문 최우수 작품상 수상
제 10회 미쟝센단편영화제 가 30일 폐막했다. 30일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폐막식에는 집행위원장인 류승완 감독, 이재용, 이현승, 김태용 감독과 명예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송강호, 김정은, 정려원 등이 참석했다. 각 부문별 최우수 수상작으로는 사회적인 영화 부문의 최우수 작품상은 김태용 감독의 , 멜로드라마 영화 부문 의 최우수 작품상은 양현아 감독의 , 코미디부문 부문의 최우수 작품상은 김한결 감독의 , 공포 영화 부문 부문의 최우수 작품상은 이정진 감독의 , 액션 스릴러 영화부문 의 최우수작품상은 이창희 감독의 이 수상했다. 작년과 같이 올해에도 대상 수상작은 나오지 않았다.

미쟝센단편영화제는 단편영화의 저변을 확대하고 신인감독을 발굴하기 위해 시작된 영화제로, 10회를 맞은 올해에는 국내 경쟁부문에 오른 62편의 단편 영화가 상영됐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