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파 보이그룹 보이스퍼, 2월 말 데뷔 예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보이스퍼

새로운 콘셉트의 실력파 보이그룹 보이스퍼가 탄생을 알렸다.

소속사 에버모어뮤직은 16일 “천편일률적인 K-POP 시장에서 보컬과 음악성으로 승부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보이그룹인 보이스퍼(VOISPER)가 오는 2월 말 데뷔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보이스퍼는 21세 동갑내기 김강산, 민충기, 정광호, 정대광으로 구성된 팀으로, 기획사 주도로 이뤄진 팀 구성이 아닌 죽마고우들끼리 쌓아온 우정을 통해 자연 발생적으로 만들어진 주목할 만한 독특한 팀 구성으로 눈길을 끈다. 보이스퍼는 고등학교 2학년 봄에 결성해 끊임없이 호흡을 맞추며 연습해 왔다.

보이스퍼의 데뷔곡은 미국 LA에서 활동 중이며 휘성, 정동하 등의 작곡가로 알려진 도니 J(Donnie J)가 작곡한 R&B 스타일 곡으로 감미로운 피아노 사운드와 강한 드럼 위에 얹힌 몽환적인 멜로디와 보이스퍼의 환상적인 화음이 매력적인 곡이다.

여기에 곡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는 웅장한 스트링과 폭발적인 멤버들의 가창력이 돋보이며, 이제는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친구들끼리의 끈끈한 팀워크는 진정성 있는 하모니를 만들어 시너지를 만들어 냈다.

보이스퍼는 이달 말 데뷔한 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에버모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