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이요원X윤상현,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0216_욱씨남정기 대본리딩 (1)

‘마담앙트완’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꼴갑(甲)저격 사이다 드라마 ‘욱씨남정기’는 독설과 욱하는 성질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욱다정(이요원)과 소심끝판왕 남정기(윤상현)의 공감백배 생활밀착형 드라마로, 참는 자에게 복이 있다는 말을 믿으며 오늘도 ‘을(乙)’로 사는 ‘고구마 일상’을 시원하게 뻥 뚫어줄 ‘욱여사’의 ‘욱생(生)욱사(死)’ 고군분투를 그린다.

지난 29일 삼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욱씨남정기’첫 대본 리딩에는 이형민PD,주현 작가를 비롯해 이요원, 윤상현, 손종학, 임하룡, 유재명, 김선영, 황찬성, 황보라, 송재희, 권현상 등 방송 전부터 최강‘꿀조합’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여 뜨거운 열정을 쏟아냈다.

이날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환상의 팀워크를 뽐내며 기대감을 높였다. 대본 속 차진 대사들이 오고가는 가운데 배우들은 개성 뚜렷한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웃음 가득한 현장을 만들어냈다. 현실 공감 스토리에 맛깔스러운 대사,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가 어우러져 현장 분위기는 어느새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

2년여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앞두고 있는 이요원과 윤상현은 첫 만남부터 특급케미를 선보였다. 이요원은 욱하는 성격 탓에 일명‘욱다정’으로 불리는 상상초월 멘탈 갑(甲) 캐릭터에 걸맞게 톡 쏘는 시원한 연기와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화장기 없는 수수한 민낯에도 여전히 자체발광 미모를 뽐내는 이요원의 모습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윤상현 역시 뼛속까지‘을(乙)’마인드 소심끝판왕 남정기 캐릭터를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리얼하게 표현해내며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통쾌한 사이다’와 ‘공감 가는 고구마’로 극강의 대비를 이루며 안방극장에 강력한 웃음을 안길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요원과 윤상현이 거침없이 주고받으며 ‘빵빵’ 터트리는 차진 연기에 현장은 그야말로 웃음으로 초토화, 의심의 여지없는 환상호흡을 선보인 두 사람이 그려낼 특별한 ‘갑을케미’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대본리딩을 마친 뒤 이형민 PD는“실력 있는 연기파 배우들이 뭉쳤다. 이들이 가진 각각의 색깔이 잘 어우러져 좋은 시너지를 내고 있다”며 배우들에 대한 높은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이PD는“‘욱씨남정기’는 갑질의 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한 을들의 처절한 생존기다. 웃픈 현실을 유쾌하고 리얼하게 그려나갈 예정이다. 현실성 짙은 스토리에 개성강한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져 시청자들이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좋은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욱씨남정기’는 웃픈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한 리얼 스토리에 현실 밀착형 캐릭터. 이를 연기할 내공 탄탄한 명품 배우들의 시너지가 안방극장에 리얼한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상두야 학교가자’, ‘나쁜남자’, ‘눈의 여왕’ 등 매 작품마다 세련된 영상미와 섬세하고 짜임새 있는 연출로 다수의 팬을 거느리고 있는 이형민 PD가 연출을 맡았다.

갑질의 시대를 살아가는 을들의 고군분투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이끌어 낼 ‘욱씨남정기’는 오는 3월 18일 첫 방송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 삼화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