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각설이, 애절한 ‘오늘은 가지마’로 모 아니면 도 꺾었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4

‘복면가왕’ 각설이가 최종 라운드로 진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3대 복면가왕을 뽑는 2차 경연이 펼쳐졌다.

2차 경연 세 번째 무대로 ‘인생 모 아니면 도’와 ‘작년에 왔던 각설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모 아니면 도는 해바라기의 ‘행복을 주는 사람’을 열창했다. 모 아니면 도는 진성과 가성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가창력을 뽐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각설이는 임세준의 ‘오늘은 가지마’를 열창했다. 각설이는 장난기 넘치는 등장과는 달리 진지한 모습으로 노래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허스키한 가성을 뽐내는 각설이의 노래에 모두가 집중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두 사람의 대결이었지만, 승리는 각설이에게 돌아갔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