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시그널

“고맙습니다. 당신 입으로 직접 살인 인정해줘서.”

‘대도 사건’의 전말이 모두 밝혀졌다. 장기미제 전담팀은 진실을 모두 입증했고, 범인은 죗값을 받는다. 하지만 아직 완전한 끝은 아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에서는 신다혜(이은우)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밝히기 위해 나선 장기미제 전담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해영(이제훈), 차수현(김혜수) 등은 신다혜(이은우)가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해영은 신다혜의 ‘자살 사건’에 한세규(이동하)가 가담했다는 것을 파악하고 그를 찾았다.

수현 역시 신다혜의 거취를 파악, 사건의 실마리를 풀었다. 신다혜는 삶을 바꿔 보기 위해 한세규가 보여준 장물을 훔쳤고, 대도 사건의 범인으로 붙잡인 뒤 합의로 풀려난 이후 한세규는 신다혜의 집을 방문, 그를 죽이고 장물을 되찾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한세규가 죽인 이는 신다혜가 아니라, 그의 친구였다.

한세규가 목걸이를 애타게 찾은 이유 역시 드러났다. 장물 안에는 검찰까지 뻗어있는 더러운 비리가 숨겨져 있었기 때문. 한세규는 이를 찾는다는 조건으로 합의, 풀려난 것. 과거는 여기까지이다.

눈앞에서 친구가 죽는 것을 지켜본 신다혜는 죽은 듯 살았고, 한세규는 모든 증거를 인멸했다고 자신하며 변호사로서 행복하게 살았다.

하지만 이를 장기미제 전담팀이 뒤집어엎었다.

한세규가 신다혜의 친구를 죽일 당시 녹음기가 켜져 있어 당시의 정황은 모두 담겼다. 이를 토대로 해영은 한세규를 취조했고, 그 시각 수현은 목격자이자 이 사건의 진실을 모두 입증해줄 신다혜와 경찰서로 향했다.

해영은 녹음이 된 장소가 신다혜의 집이라는 걸 입증했고, 이어 신다혜가 한세규 앞에 나타났다.

한세규는 “내가 죽였는데, 어째서 여기 있는 것이냐”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 했다. 이로써 그는 자신의 죄를 스스로 입증한 셈이다.

해영은 “고맙다. 직접 살인을 인정해줘서”라고 짧은 인사를 건넸고, 한세규는 억울한 듯 몸부림쳤지만 이내 수갑을 차게 됐다.

‘대도 사건’의 전말은 한세규의 체포로 종결됐다. 하지만 장물 속 ‘더러운 비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당시 이를 끝까지 수사했던 이재한(조진웅)이 실종됐고, 어떻게든 검찰과 한통 속이 돼 비리를 숨기려고 한 김범주(장현성), 안치수(정해균)도 현재까지 고스란히 위에서 군림하고 있다. ‘대도 사건’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