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이제훈-김혜수, 모든 의혹 풀렸다..이제부터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시그널

“너만큼은 살인죄로 집어넣을 것이다.”

모든 의혹은 풀렸다. 하지만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에서는 신다혜(이은우)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밝히기 위해 나선 장기미제 전담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해영(이제훈)은 ‘대도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며, 신다혜(이은우)의 자살 사건에 한세규(이동하)가 관련돼 있다고 확신했다. 한세규가 있는 곳으로 찾아간 해영은 그날의 일들을 상세히 설명하기 시작했다.

당황한 표정의 한세규는 “나를 협박하는 것이냐”고 물었고, 박해영은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 뿐”이라고 받아쳤다.

한세규는 “(신다혜를 ) 내가 죽였다. 주제도 모르고 내 물건에 손을 대서 죽였다. 어쩔 것이냐”고 되물었다. 지난날 한세규는 신다혜의 친구를 그로 착각하고, 죽음에 이르게했다.

박해영은 자신감 넘치는 한세규를 향해 “해고되더라도, 너만큼은 살인죄로 집어넣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 시각, 차수현(김혜수)은 신다혜가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증거 수색에 나섰다.

이로써 ‘대도 사건’의 전말은 수면 위로 떠올랐고, 의혹 역시 모두 풀렸다. 하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다. 장기미제 전담팀에게는 거대한 장벽을 넘어서고, 한세규의 죄를 입증해야 하는 일이 남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