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김혜수-이제훈, 신다혜의 행방을 찾아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시그널

김혜수, 이제훈이 ‘신다혜의 행방’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에서는 신다혜(이은우)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밝히기 위해 나선 장기미제 전담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수현(김혜수), 이제훈(이제훈) 등 장기미제 전담팀은 신다혜의 지문을 확인, 본격적으로 그의 행방 추적에 돌입했다.

해영은 신다혜의 당시 소속사 대표를 찾아가 한세규(이동하)를 둘러싼 의혹을 차례대로 풀어나갔다. 그 시각 수현은 신다혜의 남자친구를 만나 이재한(조진웅)에 대한 이야기도 전해 들었다.

해영은 신다혜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에 한세규가 관련돼 있다고 확신했고, 이로써 ‘대도 사건’의 전말 역시 서서히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