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이제훈, 다시 조진웅 돕나…신다혜 추적 착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시그널

이제훈이 다시 조진웅을 도울까.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에서는 신다혜 자살 사건과 대도 사건의 연관성이 그려졌다.

박해영(이제훈)은 과거 차수현(김혜수)과 이재한(조진웅)이 신다혜 빈소를 방문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현은 “당시 이재한 선배가 장물을 찾고 있었다. 다이아 목걸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해영은 이것이 대도사건의 장물임을 인지, 재한 홀로 대도사건 장물을 추적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후 해영은 신다혜 실종 사건 조사 의뢰를 수락, 다시 한 번 이재한과 합동 수사를 펼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