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정해균, 조진웅 무전기 발견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시그널

정해균이 조진웅의 무전기를 발견했다.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에서는 박해영(이제훈)이 무전을 통한 범인 추적에 회의를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해영은 차수현(김혜수)의 죽음을 경험하고 난 뒤, 무전을 사용해 과거를 바꾸는 일에 회의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는 급기야 이재한(조진웅)에게 작별을 통보하고, 무전기를 아무렇게나 던져 놓았다.

이 무전기를 발견한 인물은 안치수(정해규). 그는 수현에게 무전기를 가져 가 “이거 이재한 무전기 아니냐. 이 스마일 스티커도 네가 붙여 놓지 않았냐”고 물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