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조진웅·장현성, 악연의 시작 “미꾸라지 같은 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시그널

조진웅과 장현성의 악연이 시작됐다.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에서는 경찰이 대도사건과 관련된 정경유착 비리를 눈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재한(조진웅)은 박해영(이제훈)의 충고에 따라 대도사건의 진범을 추격, 마침내 진범 한세규(이동하)를 붙잡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정경유착 비리가 파헤쳐졌고, 경찰은 이를 눈감아줬다. 더불어 해당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이재한의 팀 반장을 자리에서 내치기까지 했다.

후임 반장은 김범주(장현성). 그는 이재한을 마주한 채 “나는 그런 놈이 딱 싫다. 지 혼자 잘났다고 깝치는 미꾸라지 새끼”라고 말하며 적의를 드러냈다. 이재한 역시 “더러운 냄새가 난다”면서 “기대해라. 마음껏 깝쳐주마”라고 맞붙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