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영, ‘우리집 꿀단지’ 촬영 중 응급실 行…”악플 스트레스 원인”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배우 주다영이 촬영 중 실신해 응급실로 실려갔다.

12일 오후 주다영의 소속사 태풍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주다영이 일일드라마 KBS1 ‘우리집 꿀단지’ 촬영 도중 구토 증상과 고열로 인해 응급실로 향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응급실에서 더 큰 병원으로 옮기는 중이다”라며 “주다영이 최근 루머와 악성 댓글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바쁜 일정과 스트레스가 겹쳐 건강이 악화된 것”이라며 원인을 전하기도 했다.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루머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하는 쪽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전했다.

주다영은 현재 ‘우리집 꿀단지’에서 무용과 학생으로 열연 중이며, 오는 24일 개봉하는 영화 ‘순정’에 출연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