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세 번째 OST 주자는 정차식…‘나는 너를’ 리메이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시그널 ost

가수 정차식이 ‘시그널’ OST 군단에 합류한다.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시그널'(연출 김원석, 극본 김은희)’의 세 번째 OST ‘나는 너를’이 13일 0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시그널’의 OST는 극의 전반을 관통하는 설정인 ‘현재와 과거의 소통’을 대변할 아날로그 감성의 재현을 위해, 주로 옛 명곡들의 리메이크 작업 위주로 공개되고 있다.

먼저 공개된 산울림 원곡의 ‘회상'(장범준), 두 번째 공개된 신중현 원작의 ‘떠나야 할 그 사람'(잉키)에 이어 세 번째 OST 또한 신중현 작사, 작곡의 ‘나는 너를’이 리메이크 곡으로 선정됐다.

그간 ‘시그널’의 오프닝에 삽입되며 향후 펼쳐질 극의 분위기를 예고했던 이 곡은 1973년 발표된 서유석의 5집이자 신중현의 작, 편곡집인 ‘선녀/나는 너를’의 수록곡으로, 당대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곡이다.

신중현의 싸이키델릭 록 색채가 짙은 음악세계와 포크가수 서유석의 만남으로, 당시 음악 실험을 거듭하던 신중현의 작품 중에서도 걸작으로 꼽힌다.

한국 인디록 씬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레이니썬의 보컬 출신 싱어송라이터 정차식이 원곡의 독특한 리듬을 ‘룸바 리듬’을 기초로 편곡하여 고풍스러우면서도 거친 질감이 살아 있는 분위기로 재탄생시켰다.

연일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시그널’은 ‘미생’, ‘성균관 스캔들’ 등으로 디테일한 연출력을 인정받아온 김원석 PD와 ‘싸인’, ‘유령’ 등을 집필한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라는 스타 제작진이 만든 tvN의 야심작으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