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귀경길 정체 시작…4시 최고조 예상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고속도로

설 연휴 귀경길 고속도로 정체가 시작됐다.

9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4시께 정체가 최고조에 이른 뒤 자정 무렵 해소될 예정이다. 현재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에는 귀경 차량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해 부산에서 서울로 이동하는데 6시간 20분 가량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에서 서울방향은 5시 27분, 목포에서 서울까지는 6시간 40분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광주에서 서울까지도 평소의 두배가 넘는 6시간이 소요되며, 대전에서 서울까진 2시간 50분 가량 걸릴 예정이다. 울산과 강릉에서 서울까진 각각 6시간48분, 4시간 가량으로 전망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N 뉴스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