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장도연, ‘라디오스타’로 또 한 번 웃음 폭발시킬까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MBC 제공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나래, 장도연이 상상 그 이상의 무대로 폭소를 유발했다.

9일 오전 MBC 측에 따르면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 연출 황교진)에서는 서로 죽고 못 사는 네 사람 박나래, 양세찬, 장도연, 양세형이 출연하는 ‘사랑과 전쟁’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3일 개그우먼 콤비인 박나래, 장도연은 함께한 오랜 기간을 증명이라도 하듯 서로에 대해 속속들이 알고 있는 모습으로 보인 바 있었다. 이어 이번 주에도 두 사람은 그 누구보다 서로를 응원하며 최강 케미를 뿜어낼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무대에 자리한 박나래, 장도연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는 함께 특별한 노래를 준비했다며 무대에 오른 박나래, 장도연의 모습으로, 두 사람은 최근 역주행으로 주목 받은 이애란의 ‘백세인생’을 자신들이 이 자리에 오기까지 겪었던 인생굴곡과 심경을 담아 개사를 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박나래, 장도연은 서로에게 고마웠던 일부터 서운한 점까지 모두 털어놓으며 우정을 더욱 돈독히 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박나래는 “장도연 씨가 잘 되고 나서 스케줄 이야기를 안 해주더라”면서 서운함을 폭발시켰고, 이에 장도연은 이야기 하지 못했던 사정을 이야기했다고 전해졌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장도연과 처음 콤비를 이뤄 개그 공연을 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장도연 씨랑 투샷이 딱 나오니까 ‘장도연 씨는 컴퓨터 그래픽이야?’라고 하셨다”면서 부모님의 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도연 또한 부모님이 전한 말을 읊어 폭소를 유발해다는 전언이다.

박나래, 장도연이 출연하는 ‘라디오스타-사랑과 전쟁’ 특집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