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선│“내게 장동건은 별로 상관없는 사람, 하하”

넉넉한 후디에 트레이닝 팬츠차림으로 스튜디오로 들어선 선우선은 그간 매체를 통해 본 모습과 너무 달랐다. 조막만한 얼굴에 만화 같은 눈과 입술은 7세 이전 소년의 것을 보는 듯했고, 부끄러운 듯 조심스러운 말투엔 강단이 녹아있었다. 그렇게 긴 시간 수없이 많은 오디션을 거치며 선우선은 MBC <내조의 여왕> 은소현이 되었나보다. 그냥 던진 “목표가 있나?”라는 질문에 “목표라는 것은 왠지 거기까지만 된다는 생각에 무섭다”라 대답하며 “그저 현실에 충실할 뿐”이라는 그녀는 사뭇 진지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이곳은 쉽고 즐거운 인터뷰 ‘저스트 10미닛’!

10 <내조의 여왕> 6회때 클럽에서 춤추는 장면 잘 봤다. 얼굴 뒤편에서 들어오는 조명이 헐레이션(halation)도 만들어주고 꽤 멋있었다.
선우선
: 아직 확인을 못해서 궁금했는데 잘 나왔다니 다행이다. 워낙 촬영 스케줄이 빡빡해서 모니터링은 커녕 계속 밤샘 촬영이다.

10 춤추는 모습을 보니 보통은 아니던데?
선우선
: 소시 적에 에어로빅 강사를 했고 힙합도 가르쳤다. 스트레스 받으면 살풀이하러 클럽에 간다. 요즘엔 계속 못가고 있지만.

10 극중 은소현은 남편에게 사랑받지 못하는 불쌍한 사람이다.
선우선
: 아무리 연기지만 남편에게 냉대 받는 건 서글프고 가슴이 아프더라.

10 영화는 꽤 출연을 했는데 드라마는 처음이다.
선우선
: KBS <구미호 외전>에선 단역 정도였으니 사실상 지금이 처음이라고 할 수 있다. 드라마는 순발력도 좋아야하고 흐름을 파악할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해력도 높아야 된다. 쉽지 않다.

10 데뷔는 언젠가?
선우선
: 데뷔라기보다 2000년에 정우성, 고소영 씨와 같이 지오다노 광고 그리스편에 출연했었다. 처음엔 모델 일을 먼저 시작했는데 키가 쇼를 하기엔 좀 작은 편이라 연기 아카데미에 들어갔다. 그때부터 연기에 흥미를 느꼈다.

10 꽤 긴 시간이 지났다. 중간에 그만 두겠다는 생각도 했을 법한데.
선우선
: 몇년 전 시간이 좀 있었을 때 태권도를 4단까지 따서 사범생활도 했었는데 애들을 가르치면서 이건 아니다 싶더라. 그때부터 힘들더라도 내가 행복하고 즐거운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적극적으로 독립영화 출연부터 다시 시작했다.

10 쌍절곤 얘기도 있더라. 쌍절곤도 돌리나?
선우선
: 요즘 체육관은 태권도만 해서는 못한다. 쌍절곤, 검도, 줄넘기 같은 걸 다해야 먹고 살 수 있다. 쉬운 세상이 아니다.

10 얼마 전 청바지 화보가 인상적이었다.
선우선
: 그때 영화 <마이 뉴 파트너>에서 트랜스젠더 마약중독자 역을 맡았는데 운동을 많이 했을 때였다. 타이밍도 좋았고 사진도 잘 나왔고 원래 복근은 잘 생긴다. 하하. 중,고교 때 태권도 선수생활을 했는데 복근이 약해서 3000번 윗몸 일으키기를 하면서 눈물 많이 흘렸다.

10 얼굴이 너무 작아서 깜짝 놀랐다. 화면에서보다 실물이 훨씬 매력적이다.
선우선
: 어릴 땐 입술 때문에 쿤타킨테, 메기 등등 놀림을 많이 받았다. 지금은 시대가 좋아져서 그런지 장점으로 봐주시는 분들이 많다.

10 롤모델은?
선우선
: 오드리 햅번, 김혜자, 전도연, 문소리. 특히 연기 때문에 오랫동안 고뇌의 시간을 보낸 분들은 모두 나에게 롤모델이 되는 사람이다.

10 해보고 싶은 역할?
선우선
: 밝고 재밌고 엉뚱하고 신기한 거.

10 마지막 질문이다. 청정원 CF를 찍고나서 광고 속 장동건의 아내 ‘정원이’라는 소문도 있었는데, 선우선에게 장동건이란?
선우선
: 엥? 나랑은 별로 상관없는 사람. 하하

글ㆍ사진. 이원우 (four@10asia.co.kr)
편집. 이지혜 (seven@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