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김숙-송은이, 제대로된 ‘걸 크러쉬’ 활약…시청률 수직상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해피투게더

‘걸 크러쉬 콤비’ 개그우먼 김숙과 송은이가 ‘해피투게더3’에서 특급 활약을 펼쳤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걸 크러쉬’ 특집으로 여성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화끈한 언니 군단인 김숙-송은이-이혜정-거미-공현주가 출연해 속 뻥 뚫리는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연예계 대표 여성 콤비 김숙과 송은이는 찰진 호흡과 현란한 토크를 바탕으로 쉴 틈 없는 웃음을 안겼다.

김숙은 그야말로 ‘갓숙’의 면모를 제대로 드러냈다. 김숙은 “2015년은 유아인과 김숙의 해였다”며 초반부터 좌중을 사로잡는 압도적인 입담을 선보였다. 이어 김숙은 자신을 섭외하기 위해 유재석이 직접 전화를 한 사실을 인정하는 동시에 유재석에게 ‘질척거리지 말라’는 쿨한 발언까지 곁들였음을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김숙은 이날 방송에서 ‘쇼윈도 부부’로 활약하고 있는 윤정수와의 비하인드를 낱낱이 털어놓으며 눈길을 끌었다. 김숙은 “윤정수에게 심쿵한 적이 있다. 다이어리를 주길래 연애 일기인 줄 알고 봤는데 빚 목록이더라. 심장이 멎는 줄 알았다”고 고백한 데 이어 “사람 일은 모르는 것”이라면서 윤정수와 실제 결혼의 가능성을 열어둬 관심을 모았다.

그런가 하면 송은이는 김숙의 공격적인 토크를 뒤에서 어시스트하는 노련미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송은이는 “김숙이 잘되니까 저도 덩달아 콤비로 잘됐다”면서 김숙을 향한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이어 박명수가 “(두 살 어린) 김숙이 언니 같다”고 말하자 “(김숙이) 발로 나를 안 만지는 게 다행”이라면서 셀프 디스를 감행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송은이는 “지난 해 내가 김영철의 토크 매니저로 활동하면서 김영철을 최우수상에 올려놨다. 올해 목표는 김숙을 키우는 것”이라며 원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에 김숙은 “너나 커”라고 되받아 치며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숙과 송은이는 친자매 못지 않는 우정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숙과 송은이는 제주도에 집을 공동 구매했음을 밝히며 ‘서로 먼저 시집을 가는 사람에게 선물로 주자고 약속했다’며 남다른 사이즈의 우정을 드러냈다. 특히 송은이는 “김숙이 윤정수와 진짜 결혼을 하면 집을 주겠다”고 진지하게 공약까지 걸며 김숙-윤정수의 리얼 결혼에 무게를 실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나아가 이날 김숙과 송은이는 두 사람이 함께 진행하고 있는 팟캐스트 ‘비밀보장’을 패러디한 ‘해피보장’ 코너까지 성황리에 선보이며 찰진 호흡을 재 증명했다.

또한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3’의 수도권 시청률은 지난 주 대비 0.9%P 상승한 6.7%, 전국 시청률은 0.5%P 상승한 5.7%를 기록하며 2주 연속 상승,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KBS 2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해피투게더3’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