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를 부탁해’ 김숙 “윤정수, 부쩍 샘이 많아졌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숙

개그우먼 김숙이 가상남편 윤정수에게 ‘마녀를 부탁해’ 출연을 숨겼다고 말했다.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JTBC 빌딩에서는 JTBC 모바일 예능 ‘마녀를 부탁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홍시영PD와 개그우먼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가 참석했다.

이날 김숙은 “윤정수에게 ‘마녀를 부탁해’ 출연 사실을 숨겼다”며 “윤정수가 요즘 부쩍 샘이 많아졌다. 내가 새 방송 들어가는 걸 굉장히 신경 쓰고 있더라. 첫 방송을 윤정수가 안 봤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녀를 부탁해’는 JTBC가 최초로 선보이는 모바일 예능이다.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 등 여자 개그우먼 5인방이 2040 여성을 위해 여심, 팬심, 사심을 담아 방송에서는 다루지 못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보는 ‘남자 요리 토크쇼’로 매주 화, 목 오전 11시 JTBC 홈페이지와 SK브로드밴드의 동영상 앱 옥수수(oksusu)에 공개된다. 첫 방송은 오는 16일 오전 11시에 업로드 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