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드라마 ‘괴물’ 출연 확정…강지환과 두 번째 호흡

조슬기

성유리가 ‘괴물(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MBC는 3일 새 월화특별기획 ‘괴물’의 남자 주인공 ‘강기탄’ 역할로 확정된 강지환에 이어, 성유리가 여자주인공 ‘차수연’역에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강지환과 성유리는 지난 2008년 ‘쾌도 홍길동’에서 주연을 맡으며 최고의 연기 호흡을 보여준 바 있어서 ‘괴물’에서 또 한 번 드라마 상에서 조우하게 돼 관심이 모이고 있다.

강지환과 성유리의 아역으로는 이기광과 이열음이 출연한다. 또 강지환이 맡은 ‘강기탄’과 카리스마 대결을 펼칠 ‘도건우’역할엔 박기웅이 출연할 예정. 박영규, 이덕화, 정보석, 김보연, 정웅인, 김혜은을 비롯한 탄탄한 중견 배우들과 조보아, 이엘, 진태현, 고윤 등도 출연한다고 밝혀진 바 있어, 초호화 캐스팅에 탄탄한 스토리까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괴물’은, ‘전설의 마녀’ ‘백년의 유산’ 등을 연출한 주성우 PD와 ‘기황후’ ‘돈의 화신’의 대본을 쓴 장영철, 정경순 작가가 손을 잡은 작품으로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화려한 유혹’ 후속으로, 3월 말부터 방송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