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옹’부터 ‘철도원’까지…CGV, 설연휴 명작영화 상영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설특선 심야극장 상영작들

설 연휴, 명작 영화 한 편 어떨까.

CGV는 민족 최대 명절 설날 연휴를 맞아 역대 명작 영화들을 엄선, ‘설특선 심야극장’을 연다고 3일 밝혔다.

상영작으로는 남성과 여성의 취향을 각각 고려해 총 11편을 선정했다. 남성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레옹’, ‘영웅본색’,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그랑블루’, ‘벤허’, ‘쇼생크탈출’과 여성팬의 사랑이 두터운 ‘티파니에서 아침을’, ‘아마데우스’, ‘피아니스트’, ‘시네마천국’, ‘철도원’ 등이다.

CGV 편성전략팀 강경호 팀장은“바쁜 일상생활로 극장을 찾기 쉽지 않은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명작과 함께 영화관람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라며 “남녀의 취향을 고려한 명작 11편이 골고루 상영되기 때문에 개봉영화만이 가득한 극장가에서 새로운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해당 영화들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밤 10시 이후 CGV용산, 왕십리, 광주터미널, 대구, 의정부, 일산, 센텀시티, 일산, 천안펜타포트, 원주, 북수원, 평촌, 야탑, 오리, 죽전 등 전국 CGV 극장 30여곳에서 진행된다. 예매가격은 8천원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영화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