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아이유와의 콜라보, 여전히 꿈꾼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승우

가수 유승우가 콜라보레이션을 하고 싶은 가수 아이유를 꼽았다.

유승우는 2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M콘서트홀에서 진행된 새 미니음반 ‘핏 어 팻(Pit A Pat)’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콜라보레이션을 하고 싶은 가수를 묻는 질문을 자주 받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매번 쇼케이스 때마다 아이유 선배님을 꼽았는데, 아직 못해봤으니 여전히 변함없다”며 “또 새로운 뮤지션을 말한다면, 바버렛츠와 작업해보고싶다”고 말했다.

이어 “바버렛츠는 여성 3인조로, 재즈 음악을 하는 분들인데 같이 작업을해보고 싶은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핏 어 팻’은 스무 살의 감정을 담아낸 음반으로, 짝사랑의 시작부터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까지 사랑의 과정을 순차적으로 총 5곡으로 엮었다. 타이틀곡 ‘뭐 어때’는 김도훈이 작곡, 브라더수가 작사를 맡았다.

유승우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