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황재근 “유학시절 ‘누더기 패션’ 선보였다”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비담

‘비정상회담’의 황재근이 유학 시절에 누더기 패션으로 다녔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연출 김희정, 홍상훈, 김재원, 최보윤, 이주연)에서는 ‘빚진 청춘에게 빛을’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황재근은 “유학 당시 동양인 스킨헤드가 잘 없었다. 그래서 눈에 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이한 옷도 많이 만들었었다. 유학 당시에는 멋을 내고 다닌 것은 아니다. 돈이 없어 누더기 패션이었다”고 전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