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황재근, 전현무 김치전에 “너무 묽다고 말했잖아” 잔소리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에서 디자이너 황재근이 전현무의 김치전에 잔소리를 했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행복을 찾아서’ 편이 방송됐다. 전현무의 애완견 옷을 만들어주기 위해 디자이너 황재근이 전현무의 집을 방문했다.

황재근은 “또또야, 배 안 고프니. 디자이너님은 너무 배가 고프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그러면 김치전 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현무의 전 만들기는 물 계량부터 쉽지 않았다. 그는 부침가루가 5인분인지도 모른 채 무작정 들이 붓고 있었다.

그런 모습을 바라본 황재근은 “이거 너무 묽다, 달걀 있나요? 김칫국물 많이 넣어야 된다, 달걀 여기 있구먼, 고추를 썰어 넣어라, 다 넣고 비벼”등의 잔소리를 늘어놓았다.

전현무는 황재근의 잔소리를 수용하며 반죽을 완성했다. 황재근은 완성된 반죽을 보며 “내가 아까 너무 묽다고 말했잖아”라고 짜증을 냈다.

결국 전현무는 황재근 눈치를 봐 가며 전을 완성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