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황재근, 전현무에게 “인간관계 좋지 않다고 들었다”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에서 디자이너 황재근이 전현무에게 인간관계가 좋지 않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행복을 찾아서’ 편이 방송됐다.

전현무는 “애완견 또또가 건강이 악화 됐다. 돈을 들여 옷을 사는 것 보다는 오빠가 해줄 수 있는 옷을 만들어주자는 생각에 애완견 옷을 만들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디자이너 황재근씨가 복면부터 강아지 옷 디자인까지 다 하시는 걸로 알았다, 그래서 전화드렸더니 일 끝나고 올 수 있다고 해주셨다”고 말했다.

황재근은 전현무의 집으로 찾아와 옷방을 구경했다. 그는 유달리 작은 모자를 발견해 소리를 내며 웃었다. 전현무는 웃으며 “나비에게 선물 받은 건데 모자를 쓸 수가 없다. 너무 작아서”라고 말했다.

황재근은 “선물 많이 받은 걸 보니 인간관계가 좋은 것 같다, 그렇지 않다고 들었지만”이라고 말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