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육중완, 예비 신부와 통화에 “주 마누라~쪽쪽쪽♥”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의 육중완이 예비 신부와 달콤한 통화를 나눴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행복을 찾아서’ 편이 방송됐다.

육중완은 하루를 시작하며 고구마를 삶았다. 그는 누워 있다가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육중완은 전화를 받자마자 “주주주주주주 주 마누라”라며 반가워했다. 육중완의 예비 신부는 “응”이라고 대답하면서 꿀 떨어지는 달콤한 목소리를 들려줬다.

육중완의 예비 신부는 “뭐 하고 있었어”라고 물었다. 육중완은 “일어나서 고구마 삶고 있었지”라고 답했다. 이에 그의 예비 신부는 “살 빼려구?”라고 말했다.

이어 육중완은 사랑의 키스를 사정없이 전화기에 퍼부었다. 그의 여자친구 또한 사랑에 응답하듯 뽀뽀 소리를 보내며 통화를 종료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