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스쿨’ 여자친구 유주, “노래 쭉 부르다 보니 가수 됐다”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올드스쿨

그룹 여자친구 유주가 가수라는 꿈을 꾸게 된 계기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이하 올드스쿨)’의 목요일 코너 ‘쉬는 시간’에서는 그룹 여자친구가 출연해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메인보컬 유주는 DJ 김창렬이 가수의 꿈을 꾸게 된 계기를 묻자 “정확히 가수가 되겠다는 생각보다는 노래를 쭉 부르다 보니 가수가 된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유주는 “유치원 때 동요를 부르면 표정 연기하는 것을 좋아했다”라며 “그러다 보니 친척들이 재롱 잔치를 많이 시키셨다. 친척들을 즐겁게 해주려고 하다보니 어느 순간 내가 표정 연기가 아니라 어느 순간부터 정말 노래가 좋은 거구나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