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강하늘 “엄청난 부담…마지막 촬영 후, 대본 학사모 던지듯 던졌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강하늘

강하늘이 ‘동주’를 찍으며 느낀 압박감을 고백했다.

28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이준익 감독과 강하늘 박정민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동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종 윤동주를 연기한 강하늘은 이날 “‘동주’는 19회 차 촬영으로 완성된 영화다. 19개의 촬영 날 동안, 압박감으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 촬영이 끝나면 (박정민) 형과 맥주 한 잔 하면서 서로의 의견을 많이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돌이켜보면 마지막 형무소 장면이 끝 같이 남아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집중을 쏟지 않았나 싶나. 촬영 끝나고 형과 내가 대본을 학사모 던지듯 던졌다. 그 정도로 우리에겐 부담이 큰 영화였다. 감독님이 마지막 오케이를 한 순간, 형과 껴안고 울었던 기억이 난다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이야기 ‘동주’는 이준익 감독의 열한 번째 작품. 오는 2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