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은 왜 ‘동주’를 흑백으로 찍었나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이준익

이준익 감독이 ‘동주’를 흑백영화로 찍은 이유를 밝혔다.

28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이준익 감독과 강하늘 박정민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동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흑백으로 촬영된 영화에 대해 이준익 감독은 “흑백을 선택함에 있어 단 한 번도 주저한 적이 없었다”며 “윤동주 시인을 기억하는 사진 속 흑백을 벗어나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일제 시대를 재현하는데 있어 막대한 비용을 윤동주 시인에게 부담드리는 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싸게 찍으려고 한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꿩 먹고 알 먹고”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이야기 ‘동주’는 이준익 감독의 열한 번째 작품. 오는 2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