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박정민, 첫 소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눈물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박정민.

박정민.

박정민

박정민이 ‘동주’를 접하고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28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이준익 감독과 강하늘 박정민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동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송몽규를 연기한 박정민은 이날 “오늘 영화를 처음 봤다. 일제시대, 그 분들의 그 마음과 그 한의 크기를…”라고 말한 후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울먹였다. 이어 “모르겠어요. 잘 모르겠고 되게 죄송한 마음뿐입니다”라고 고백했다.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이야기 ‘동주’는 이준익 감독의 열한 번째 작품. 오는 2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